제임스 코미 전 미 연방수사국 국장.
제임스 코미 전 미 연방수사국 국장.

제임스 코미 전 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러시아와 내통한 의혹을 받고 있는 마이클 플린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에 대한 수사를 중단할 것을 요구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코미 전 국장은 상원 정보위 청문회를 하루 앞두고 7일 공개한 서면 증언에서, 플린 전 보좌관이 사임한 다음 날인 2월 14일,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을 백악관으로 불러 이같이 요구했다고 밝혔습니다. 

플린 전 보좌관이 마이크 펜스 부통령에게 거짓말을 한 것은 잘못이지만, 러시아 당국자들과 대화한 부분에서는 잘못한 것이 없다고 트럼프 대통령이 주장했다는 겁니다.

코미 전 국장은 또 서면 증언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에게 충성심을 요구하고 기대한다며 이에 대한 확답을 받길 원했다고 밝혔습니다. 코미 전 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에게 FBI 국장 임기를 채우고 싶냐고 물은 뒤 이같은 충성서약을 요구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