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비드 랭크 주중 미국 대사대리(왼쪽). 랭크 대사대리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파리기후변화협정 탈퇴에 반발해 사임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데이비드 랭크 주중 미국 대사대리(왼쪽). 랭크 대사대리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파리기후변화협정 탈퇴에 반발해 사임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주재 미국 대리대사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파리기후변화협정 탈퇴 결정에 반발해 사임했다고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AP 통신'과 `NBC' 방송은 데이비드 랭크 대리대사가 어제(5일) 대사관 직원들에게 자신의 사임에 대해 설명하면서, “부모이자 애국자, 기독교인으로서” 양심상 따를 수 없는 정책을 지지하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말한 것으로 보도했습니다. 

이번 결정과 관련해 국무부는 “랭크 전 대리대사가 개인적인 결정을 내렸다”면서 “오랜 헌신에 감사한다”고 밝혔습니다. 

랭크 대리대사는 지난 1990년 외교관 생활을 시작한 이래 그리스와 상하이, 아프가니스탄 등에서 근무해 왔습니다.
 
랭크 대리대사는 지난달 22일 미 상원에서 인준이 확정된 테리 브랜스테드 신임 대사가 베이징에 부임할 때까지 자리를 지킬 예정이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