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이 29일 현충일인 '메모리얼데이'를 맞아 알링턴 국립묘지에 있는 무명용사의 묘에 헌화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이 29일 현충일인 '메모리얼데이'를 맞아 알링턴 국립묘지에 있는 무명용사의 묘에 헌화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현충일인 메모리얼데이를 맞아 무명용사의 묘에 헌화했습니다. 

29일 알링턴 국립묘지를 찾은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국가를 위한 희생자들과 이들의 가족들을 위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행한 연설에서, “우리는 군인들의 희생과 봉사뿐 아니라, 그들의 가족과 그들이 남기고 간 사랑하는 사람들의 희생에도 가치를 부여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아프가니스탄전에서 전사한 미 국토안보부 존 켈리 장관의 아들 로버트 켈리를 거론하면서 “우리는 로버트와 그가 우리 모두를 위해 한 일을 항상 기억할 것을 다짐한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알링턴 국립묘지 방문에는 조셉 던포드 미 합참의장과 짐 매티스 국방장관 등이 함께 했습니다. 

5월의 마지막 월요일인 메모리얼데이는 미국 역사상 군 복무 중 숨진 모든 사람들의 넋을 기리는 날로 지켜집니다.

미국의 메모리얼데이는 남북전쟁이 끝난 직후인 1865년 이후부터 지켜지기 시작했으며, 비공식적으로 수많은 미국인들에게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날이기도 합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