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과 턴불 총리가 4일 뉴욕에서 정상회담하는 모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말콤 턴블 호주 총리가 4일 뉴욕에서 정상회담을 가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말콤 턴불 호주 총리가 양국 간 장기적인 우호관계를 약속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4일) 뉴욕에서 턴불 총리와의 정상회담 뒤 2차대전의 양국 군 참전용사 초청 만찬에서 연설하면서 미국과 호주의 관계는 “훌륭하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턴불 총리와 국제 안보에서 무역에 이르기까지 주요 현안들을 논의했다며 양국 간 강력한 우호관계와 상호 지속적인 동맹의 중요성을 재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2월 턴불 총리와의 통화 중 자신이 전화를 일방적으로 끊었다는 보도는거짓뉴스였다고 말했습니다.

턴불 총리도 양국 관계에 관해 “우리는 서로를 확신하고 믿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턴불 총리는 또 2차대전 중 양국 군이 일본 군을 몰아냈던 사실을 언급하며, 지금의 자유는 당시 용감한 해군 병사들에 의해 확보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