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민주당의 카말라 해리스 상원의원 (자료사진)
미국 민주당의 카말라 해리스 상원의원 (자료사진)

미 국토안보부가 불법체류자 단속, 추방과 관련한 2건의 세부 지침을 발표한 뒤 미 정치권에서는 엇갈린 반응이 나오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대체로 반대, 공화당은 지지 입장을 내고 있습니다.

민주당의 카말라 해리스 상원의원은 트럼프 행정부가 이민 정책에 있어 후퇴하고 있으며 서류가 미비한 이민자들은 범죄자라는 암시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민주당의 스테니 호이어 하원 원내총무는 새로운 지침들이 미국을 안전하게 만드는 데 아무런 역할을 하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반면, 공화당의 밥 굿라티 하원 법사위원장은 오바마 행정부의 재앙과 같은 정책들이 끝났다며 트럼프 행정부의 일련의 조치들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미국시민자유연합 ACLU는 일련의 조치들을 비난하며 싸울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2건의 이민 관련 행정각서는 중범죄자 단속이 최우선인 가운데 이미 기소된 불법체류자 뿐 아니라 기소 가능한 범죄를 저지른 불법 체류자도 단속, 추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또 단속 대상자를 불법체류자로 한정하지 않고 ‘추방할 수 있는 외국인’으로 광범위하게 규정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