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 ‘주요도시 경찰서장 협회’가 주관한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 ‘주요도시 경찰서장 협회’가 주관한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이민 관련 행정명령을 중단한 법원의 결정이 정치적이며, 이 때문에 국가안보가 위태롭게 됐다고 비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 ‘주요도시 경찰서장 협회’가 주관한 행사에서 행한 연설에서 이 같이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법원이 편향됐다고 부르지는 않겠다”면서도 법원이 매우 정치적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이민법을 인용하며, “미국의 이익에 해가 되는 외국인의 입국 사실을 대통령이 알게 될 경우, 대통령은 모든 외국인 혹은 이민이나 비이민 상태의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할 수 있고, 이들의 입국을 제한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불량 고등학생도 이를 이해할 것”이라면서, 자신의 행정명령의 정당성을 주장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중동과 아프리카 7개 나라 국민의 입국과 전체적인 난민 수용을 한시적으로 금지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발동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미 서부 워싱턴주 연방 지방법원은 이 행정명령을 일시 중단하도록 결정했고, 샌프란시스코 제9 연방순회항소법원도 이에 반발하는 미 법무부의 항소를 기각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이민 관련 행정명령은 멈춰진 상태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