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1일 공식 취임한 후 백악관에서 연설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틸러슨 국무장관을 바라보며 웃고 있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1일 공식 취임한 후 백악관에서 연설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틸러슨 국무장관을 바라보며 웃고 있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어제 (1일) 상원 인준을 받고 공식 업무를 시작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취임 소감에서 자신에게 무한한 기회를 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감사하며 항상 미국인들의 이익을 위해 봉사하겠다고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틸러슨 장관의 취임을 축하한 뒤 그가 전세계로부터 존중을 받을 것이며 국제무대에서 독특한 기술과 위대한 통찰력을 발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틸러슨 장관에 대한 상원 전체회의의 인준 표결은 찬성 56표 대 반대 43표로 민주, 공화 양당 간 의견이 확연히 갈렸습니다.

표결에서는 공화당 외에 민주당 의원 3명과 무소속 의원 1명이 찬성표를 던졌습니다.

상원은 지난 몇 주 간 에너지기업 엑슨모빌 최고경영자 출신인 틸러슨 지명자가 과거의 사업적 이해관계를 떠나 미국의 최고 외교관으로 봉사할 자질을 갖췄는지 여부 등을 심의해 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