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신임 미국대사가 27일 뉴욕 유엔본부에 도착해 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만났다.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신임 미국대사가 27일 뉴욕 유엔본부에 도착해 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만났다.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신임 미국대사가 27일 뉴욕 유엔본부에 도착해 첫 날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헤일리 대사는 기자들에게 과거와 달라진 방식을 보여줄 것이라며 “더 열심히 일하는 것을 말하는 게 아니라 더 똑똑하게 일하는 데 대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트럼프 행정부와 함께 하는 자신의 목표는 (미국의) 가치를 유엔에 제시하는 것이고, 미국의 힘과 목소리를 보여주고 미국과 동맹이 서로 지지하는 형태로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헤일리 대사는 이날 유엔본부에 도착한 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만났습니다.

앞서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유엔 분담금 삭감 계획에 대해 "유엔은 자체 자금조달 구조를 갖고 있다"면서 "미국의 새 행정부와 협의를 시작하고 싶다"고 26일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