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는 27일 백악관에서 첫 정상회담을 가진 후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는 27일 백악관에서 첫 정상회담을 가진 후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는 27일 백악관에서 첫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동맹관계를 강화하기로 합의했습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메이 총리에게 나토, 북대서양조약기구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메이 총리는 이날 정상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미국과 영국의 특별한 관계에 대한 변함없는 지지를 약속한다”고 말했습니다.

메이 총리는 “두 나라는 이슬람 수니파 무장세력 ISIL 격퇴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말했습니다.

메이 총리는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에 대한 100% 지지 약속을 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두 정상은 양국간 무역 협정 문제를 논의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이번 정상회담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0일 취임 이후 외국 정상과 가진 첫 정상회담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