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0일 워싱턴 DC 국회의사당에서 열리는 취임식에 참석하기 위해 19일 가족과 함께 메릴랜드주 앤드류스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트럼프 당선인(왼쪽)이 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대통령전용기에서 내리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0일 워싱턴 DC 국회의사당에서 열리는 취임식에 참석하기 위해 19일 가족과 함께 메릴랜드주 앤드류스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트럼프 당선인(왼쪽)이 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대통령전용기에서 내리고 있다.

20일 미국의 45대 대통령에 취임하는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이 19일 수도 워싱턴에 도착했습니다.

트럼프 당선인인 이날 인터넷에 여정이 시작됐다면서 미국인들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만들겠다는 자신의 약속을 재확인했습니다.

새로 부임하는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트럼프 당선인이 취임 연설을 손보고 있다면서 연설을 통해 미국을 위한 그의 구상을 밝힐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스파이서 대변인은 트럼프 당선인이 취임연설에서 구체적인 정책보다는 미국이 당면한 과제와 그의 국정철학을 담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마이크 펜스 부통령 당선인은 떠나는 오바마 대통령과 바이든 부통령에게 감사한다면서 트럼프 당선인과 자신이 취임 첫날부터 미국인들을 위해 일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