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외교부 화춘잉 대변인 (자료사진)

미국은 타이완 사절단의 대통령 취임식 참석을 허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중국 외교부가 밝혔습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17일) 타이완이 미국에 사절단을 보내는 어떠한 구실도 용납할 수 없다며, 이는 중-미 관계를 손상시키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화 대변인은 이에 따라 미국 관계당국에 타이완 사절단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지 못하도록 하고, 타이완 측과 어떠한 형태의 공식 접촉도 갖지 말 것을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같은 중국의 입장은 이미 미국 정부와 트럼프 인수위원회 측에 정확하고 분명하게 전달됐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타이완 당국은 총리급인 유시쿤 전 행정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축하 사절단이 미국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차이잉원 타이완 총통실 대변인은 그러나 사절단의 워싱턴 방문 중 트럼프 신임 행정부와의 만남은 계획돼 있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