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2월 러시아 외교관리들이 이용하던 미국 메릴랜드 주의 시설이 폐쇄됐다. 시설 입구가 기자들에게 차단된 모습.
미국 백악관이 러시아 정부의 미 대선 개입 해킹 의혹과 관련해 러시아 외교관 수십명에 대해 추방 명령을 내리고, 메릴랜드주 센터빌의 러시아 정부 소유 휴양시설(사진) 등에 대한 접근 금지 명령을 내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 측은 백악관이 최근 러시아 외교관 35명을 추방하도록 명령한 것은 불균형적인 징벌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차기 정부 백악관 대변인으로 내정된 숀 스파이서는 어제(1일) 미국 ABC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당선인이 지난 대통령 선거 과정에 러시아가 개입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미 정보당국에 의문을 제기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스파이서 대변인 지명자는 특히 이번 제재와 관련해 드는 의문 중 하나는 왜 이 같은 대규모냐는 것이라며, 러시아 외교관 35명 추방과 러시아 외교공관 2곳 폐쇄가 과연 비례적 대응이었는지에 대해 생각해 봐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당선인도 전날 러시아가 민주당 컴퓨터를 해킹했는지에 대한 의혹을 거듭 제기했습니다. 

트럼프 당선인은 해킹은 다른 누군가가 벌였을 수도 있고 러시아가 저지른 것으로 확신할 수 없다며 만일 그렇다면 이번 제재는 부당하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