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 겅 대변인은 12일 브리핑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하나의 중국’ 정책 관련 발언에 대해 심각히 우려한다고 밝혔다.

중국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하나의 중국’ 정책 관련 발언에 대해 심각히 우려한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 (12일) 언론브리핑에서 하나의 중국 정책은 미-중국 관계의 근간이라며, 트럼프 차기 미국 행정부에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앞서 중국 관영 ‘글로벌 타임스’ 신문도 트럼프 당선인이 ‘하나의 중국’ 정책을 경제 협상의 지렛대로 이용할 수 있다고 보는 것은 순진한 생각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 신문은 오늘 자 사설에서, 트럼프 당선인은 모든 것이 가치화 될 수 있다고 보고 사고 팔수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며, 만일 타이완의 독립이나 무기 판매를 지지한다면, 중국은 국제정세에서 미국과 협력할 여지가 없고, 오히려 미국의 적들에게 군사 등 여러 지원을 할 수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중국의 이 같은 반응은 트럼프 당선인이 어제 (11일) 미국 ‘폭스 뉴스’와 가진 인터뷰 직후 나온 것입니다.

트럼프 당선인은 인터뷰에서 최근 차이잉원 타이완 총통과의 전화통화를 옹호하면서 무역 협상 등에서 중국 측의 협력을 얻지 못한다면 왜 ‘하나의 중국’ 정책에 얽매여야 하는지 알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당선인은 또 중국의 환율정책과 남중국해의 군사력 강화, 그리고 중국이 북한의 핵실험을 차단하지 못하고 있는 점 등을 강력히 비난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