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의 갤럭시 S4(왼쪽)와 애플사의 아이폰5. (자료사진)
삼성전자의 갤럭시 S4(왼쪽)와 애플사의 아이폰5. (자료사진)

미국에서 열린 삼성전자와 애플사의 디자인 특허 관련 최종 재판에서 삼성전자가 승리했습니다.

미 연방대법원은 6일 디자인 특허 배상금 관련 판결에서 삼성전자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이번 재판의 핵심은 삼성전자가 애플 디자인 특허 3건을 침해해 부과받은 배상금 3억9천900만 달러가 타당한지 여부를 가리는 것이었습니다.

대법원은 이번에 삼성전자의 주장에 손을 들어주며 사건을 하급심으로 돌려보냈습니다. 이에 따라 하급심에서는 삼성전자가 침해한 디자인 특허 배상금을 놓고 재산정 작업을 하게 됩니다.

앞서 삼성전자는 애플의 디자인 특허 3건을 침해했다는 판결을 받고, 3억9천900만 달러의 배상금을 부과 받았습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배상금이 “지나치게 많아 수용할 수 없다”며 상고심을 제기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