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왼쪽)과 차이잉원 타이완 총통(오른쪽)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 대통령 당선인과 차이잉원 대만 총통이 지난 2일 통화한 직후 중국이 반발하고 나선 가운데, 4일 트럼프 당선인은 이같은 반응을 일축하는 입장을 내놨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타이완 총통으로부터 받은 축하전화에 대한 중국 측의 비난을 일축했습니다.

트럼프 당선인은 4일 인터넷에 중국측으로부터 누구와 대화하고 누구와는 하지 말아야 하 는지에 관한 말을 듣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당선인은 중국은 위안화 환율을 평가절하해도 되는지, 또 중국으로 수출되는 미국 상품들에 무거운 세금을 부과해도 되는지, 혹은 남중국해상에 대규모 군사시설을 지어도 되는지 등에 대해 우리에게 물은 적이 있냐고 반문했습니다.

트럼프 당선인은 후보 시절 중국을 환율 조작국으로 규정한 채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45%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경고했었습니다.

한편 차이잉원 타이완 총통은 지난 2일 트럼프 당선인과 전화통화를 가졌습니다.

미국의 정상이 타이완 총통과 전화통화를 가진 것은 37년 만입니다.

이에 대해 중국 외교부는 타이완 관련 현안은 중-미 관계에 가장 중요하고 민감한 부분이라며 '하나의 중국' 원칙은 모든 외교관계도 기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