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월 미군 특수군학교 졸업식에서 여군들이 미소 짓고 있다.

미군이 여군 병사들에게 모든 전투병과를 전면 개방키로 했습니다.

애슈턴 카터 미 국방장관은 어제 (3일) 국방 임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하는데 재능과 기술을 갖춘 국민의 절반을 제외할 수는 없다며 기준에 충족되는 모든 사람들을 충분히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아프가니스탄 이라크 등 해외에 파병된 미군 부대에서도 여군들은 생명의 위험을 감수해 왔습니다.

미국에서는 2년 전 여군 2명이 전투병과인 특수군학교에 선발된 뒤 여군의 전투병과 개방 문제가 심도 깊게 논의됐습니다.

카터 장관은 일단 전면 시행을 앞두고 보병부대와 특수부대를 포함한 전군에 30일의 검토기간을 거치도록 지시했습니다.

하지만 조셉 던포트 합참의장 등 미군 수뇌부 일각에서는 일부 전방부대는 예외를 요청하는 등 우려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미 의회 상하원 군사위원장들도 이번 결정에 대해 미군과 미군의 전투 능력에 결과적으로 미칠 영향을 우려했습니다.

하지만 국방부 관리들은 여군이 최정예 위험 임무에 투입되기까지 몇 개월이 걸릴 수 있지만 핵심 여군 요원들은 이미 그 길을 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