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지난 8일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TPP를 홍보하기 위해 미 서부 오리건 주에 있는 나이키 본사를 방문했다. (자료사진)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8일 ‘환태평양동반자협정‘ 홍보를 위해 나이키 본사를 방문했다.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8일 ‘환태평양동반자협정 ‘TPP 홍보를 위해 미 동부 오리건 주에 있는 나이키 본사를 방문했습니다.

나이키는 스포츠 의류와 운동화 등을 제작하는 전세계적으로 유명한 미국 회사입니다.

나이키는 TPP가 체결되면 미국에서 1만개의 일자리가 만들어 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마크 파커 나이키 최고경영자는 이날 성명을 통해, “TPP가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을 도모할 것이며, 이로 인해 혁신과 사업 확대, 경제 성장 등 강점을 더욱 발전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오바마 대통령은 의회에 TPP 협상에서 무역협상촉진권한, TPA를 부여하길 강력히 촉구했고, 지난 달 중순 이를 부여 받았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