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화당 부통령 후보로 확정된 마이크 펜스 인디애나 주지사.
지난 31일 인디애나 주 인디애나폴리스에서 마이크 펜스 주지사가 기자회견을 가지고 있다. (자료사진)

미 중서부 인디애나 주 의회가 최근 논란이 된 종교자유법안에 대한 수정 작업에 착수했습니다. 

주 의회를 장악하고 있는 공화당 의원들은 법안에 누구에게 어느 때든 차별할 수 없다고 명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마이크 펜스 인디애나 주지사는 의회를 통과한 종교자유법안에 서명했다가 동성애 옹호 단체와 주내 기업체들로부터 비난을 받았습니다.

비슷한 내용의 종교자유법안이 주 의회를 통과했던 미 남부 아칸소 주에서도 아사 허친슨 주지사가 기존의 입장을 번복해 서명하지 않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아칸소 주 역시 종교자유법안이 의회를 통과하자 동성애자 차별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허친슨 주지사는 1일 기자회견에서 종교자유법안에 서명하지 않기로 마음을 바꿨다며 의회에 법안을 철회하든 아니면 연방 종교자유법을 적극 반영하는 내용으로 수정하길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