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백악관에서 열린 각료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자료사진)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백악관에서 열린 각료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자료사진)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4조 달러 규모의 2016년 회계연도 예산안을 미 의회에 2일 제출했습니다.

이번에 제출한 예산안은 부유층에 대한 증세와 함께 중산층 지원 그리고 자동예산삭감 종식 등의 내용이 포함돼 있습니다.

또 세계 최대 규모의 미국 경제가 회복됨에 따라 미국 기업이 해외에 보유한 자금에 일회적으로 14%를 과세하는 방안도 들어있습니다.

또 도로, 항만, 교량 등 사회기반시설 확충을 위해 5천억 달러를 배정했습니다.

또 부유층에 세금을 부과해 거둔 3천억 달러로 중산층과 저소득층을 지원하는 내용도 포함돼 있습니다. 또 국방예산은 380억 달러가 증액됐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