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카슨 시에서 퇴역군인들을 위한 취업박람회가 열리고 있다.
지난달 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카슨 시에서 퇴역군인들을 위한 취업박람회가 열리고 있다.

미국의 지난 달 실업률이 6년여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미국 노동부는 10월 실업률이 5.8%를 기록해 전달 보다 0.1%포인트 하락했다고 7일 밝혔습니다.

이는 바락 오바마 대통령 취임 이전인 2008년 7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입니다.

이와 함께 미국에서 지난 달 일자리는 21만4천 개가 더 늘었습니다. 지난 달 민간 부문 고용이 20만9천 개 늘어난 가운데 공장과 건설, 소매, 외식 등 전 업종에서 일자리가 늘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는 지난 1990년대 이후 가장 탄탄한 일자리 증가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지난 달 근로자들의 시간당 평균 임금은 24달러 56센트로 전달보다 3센트 늘어나는데 그쳤습니다.

이처럼 고용 회복세에도 불구하고 근로자 임금은 정체되고 있어 미국의 중앙은행 격인 연방준비제도가 기준금리 인상을 서두르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