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금융위기 직후 추진됐던 많은 긴급 조치들이 만료됐지만 미 금융 개혁은 여전히 절실한 상황이라고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 동안 추진됐던 각종 경기부양안 덕분에 대량 실업 사태를 막을 수 있었다며, 당초 5천억 달러로 추산됐던 구제 금융 비용을 9백억 달러 이하로 낮출 수 있을 것이라는 재무부의 발표를 인용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금융 위기 재발을 막기 위해 일련의 금융개혁 방안과 소비자 보호 장치 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를 통해 납세자들의 세금이 구제금융 자금으로 전용되는 것을 막고 투명한 금융 거래 관행을 세우겠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공화당의 케이 베일리 허친슨 상원의원은 민주당이 발의해 상원에 계류중인 금융개혁안이 추가적인 구제 금융을 막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