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6년 10월 미국 멕시코시티의 식당 TV화면에 2016 대선 당시 공화당 후보였던 도널드 트럼프와 민주당 후보 힐러리 클린턴이 보인다.
지난 2016년 10월 미국 멕시코시티의 식당 TV화면에 2016 대선 당시 공화당 후보였던 도널드 트럼프와 민주당 후보 힐러리 클린턴이 보인다.

오는 11월에 치를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는 민주당 후보로 확정된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이 맞붙을 예정입니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탓에 대규모 유세 등 선거운동이 많이 위축된 상태입니다. 하지만, 언론들의 취재 열기는 여전히 뜨거운데요. ‘미국 대선 ABC’, 오늘은 ‘미국 대선과 언론’ 다섯 번째 시간으로 대선에서의 ‘TV의 다양한 활용’에 관해 알아보려고 합니다.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신문은 전통적인 선거 매체로서 특정 후보를 지지하거나 현안에 대한 의견을 밝히는 등 대선에 나름대로 영향력을 갖고 있습니다. 

하지만, 신문의 영향력은 TV 같은 방송 매체에 비해 제한적입니다. 또 같은 방송 매체라 하더라도 라디오는 TV와는 달리 대선에서 부수적인 매체로 활용되고 있습니다.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TV는 여러 방식으로 활용되는데, 그중 하나가 대선 관련 기사를 전달하는 것입니다.
 
미국 대선은 각 당 대선 후보를 뽑는 예비선거에서 전당대회를 거쳐 11월에 대선에 이르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립니다.

이 과정에서 언론은 후보 동정이나 선거 유세, 그리고 여론조사 결과 등을 자세하게 보도해 유권자들 관심을 끕니다. 그런데 이런 기사를 제공하는 데 있어 현재 TV만큼 영향력이 큰 매체는 없습니다.

특히 각 당 대선 후보를 공식적으로 지명하는 전당대회는 TV 방송을 통해 극적으로 방송되기 때문에 이것이 유권자들에게 미치는 영향이 아주 큽니다.

그런데 이런 TV의 기사 전달 과정에서 각 당 후보들을 취급하는 데 있어서 시간 안배 등 ‘공정성’ 문제가 부각되기도 합니다.

기사 전달 외에 TV는 훌륭한 광고 수단이 됩니다.

민주당과 공화당, 당 대선 후보, 그리고 이들을 지원하는 조직들은 천문학적인 돈을 들여 TV 광고를 내보냅니다.

각 정당은 유권자들에게 자당 후보를 선전하기 위해 상품 광고 개념을 차용했습니다. ‘입후보자’라는 상품을 구매자인 ‘유권자’들에게 광고로 선전하겠다는 것입니다.

이런 정치광고에는 30초 분량의 짧은 광고부터 길게는 1시간에 달하는 것도 있습니다. 짧은 광고는 보통 후보 개인의 인상을 제고하는 데 활용하며, 긴 광고는 후보의 정책을 설명하는 목적으로 많이 활용합니다. 

이런 TV 광고는 미국 대선에서 선거운동 관계자들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전략입니다. 하지만, 최근엔 비용이 너무 많이 들어 문제가 있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TV는 또 지난 시간에도 살펴봤듯이 후보 간 토론의 장으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TV 토론은 후보들의 정책과 각종 현안에 대한 차이를 구별하기 위해 시도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