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의 재무부 건물.
미국 워싱턴의 재무부 건물.

2020 회계연도 미국의 재정적자가 제2차 세계대전 이래 최대 규모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 재무부는 어제(16일), 지난해 10월 1일부터 올해 9월30일까지 올 회계연도 연방정부의 재정적자가 3조 1천300억 달러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미국 국내총생산(GDP)의 약 15%에 달하는 규모로 2019 회계연도보다 3배 이상 늘어난 수치입니다. 

올 회계연도 연방정부 세입은 3조4천200억 달러였습니다. 반면, 세출은 6조5천500억달러로 집계됐습니다.

이같은 대규모 적자는 특히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에 따른 보건의료와 실업급여 증가, 중소기업 구제 프로그램 등 연방 정부의 경기부양책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올 회계연도 미국의 적자 규모는 지난 1946년 이래 최대 규모입니다.

당시 미국 정부는 제2차 세계대전 종식을 위해 막대한 자금을 군사작전에 투입하며 국내총생산(GDP)의 106%에 달하는 적자를 기록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