숫자를 알면 세계가 보인다.  재미있는 통계를 통해 곳곳에 숨어있는 정보를 알아보는 숫자로 보는 세계입니다. 오늘은 세계에서 담배를 가장 많이 피는 나라가 어디인지 알아보겠습니다.

오늘 5월 31일은 세계 금연의 날 입니다.  이 날 하루만 이라도 세계에서 담배 연기가 없는 날을 만들어 보자는 취지에서 세계 보건 기구가 지정한 것 입니다.  2010년 올해는 특히 여성들을 담배로부터 보호하는 것을 주요 목표로 삼고 있는데요, 세계 흡연자의 20%가 여성으로 흡연자 수는 남성 흡연자의 5분의 1에 불과하지만, 간접흡연의 피해자는 바로 여성이 대다수 입니다. 

담배가 인체에 나쁘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인데요, 세계에서 담배로 인한 사망자는 얼마나 될까요?

세계 보건 기구 WHO는 최근 세계적으로 매년 5백 만 명 이상이 흡연으로 사망하고, 60만 명 가량은 간접흡연으로 사망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습니다. 또, 전 세계 인구의 94% 가량이 금연법이 시행되지 않은 환경에서 살고 있어, 각국 정부가 흡연 퇴치를 위한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흡연으로 인한 사망자는 오는 2030년에는 800만 명 수준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그럼, 흡연율이 세계에서 가장 높은 나라는 어디일까요?

영국에서 발행되는 유력 주간지인 이코노미스트의 발표에 따르면 123개국 대상으로 한 2천 8년도 조사에서 그리스가 흡연 비율이 가장 높은 국가로 나타났습니다.  담배 소비량을 인구수로 나눈 이 조사에서, 그리스 사람들은 매일 평균 한 사람당 8개비의 담배를 피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위는 러시아로 약 7개비의 담배를 피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도 높은 수준인데요. 15위로 전체 국민이 하루 평균 약 5개비의 담배를 피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세계 보건기구 WHO는 담배 사용과 통제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특히 비 흡연자가 흡연에 무방비 상태로 노출되는 것의 문제점을 지적했는데요, 전 세계인의 5.4%의 인구만이 금연 조치의 보호를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WHO에 따르면 인구가 많은 세계 100대 도시 가운데 금연 도시는 22곳, 또 공공 장소에서의 흡연을 법으로 금하고 있는 나라는 17개국이었습니다. 

이것은 전 세계인구 가운데, 약 1억 5천 4백만 명 가량만 법적인 보호에 있다는 말인데요, 95%의 전 세계인이 보호 받기 위해선 많은 방법들이 있겠지만 세계 보건 기구 WHO는 담배 세금 인상과 담배 광고 금지 등을 방법으로 꼽았습니다.

숫자로 보는 세계!  오늘 이 시간에는 세계에서 흡연율이 가장 높은 나라가 어디인지 통계를 통해 살펴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