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정부가 제3위 은행인 방키아를 2백40억 달러의 구제금융으로 국유화함으로써 가중되는 경제적 압력을 받고 있습니다.

그러나 마리아노 라호이 스페인 총리는 28일 정부가 이웃국가들로부터 구제 기금을 얻어야 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방키아는 스페인 부동산 시장의 붕괴로 인해 큰 타격을 입은 금융기관 중 하나입니다.

하지만 일부 전문가들은 다른 은행들도 정부로부터 이 같은 구제금융을 필요로 할 수 있다고 전망하고 있습니다.

스페인 정부가 방키아에 대한 구제금융 자금을 어떻게 마련할 지는 아직까지 알려지지 앟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