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 만명의 시민들이 12일 스페인의 80개 도시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습니다. 이날은 경제난과 당국의 금융위기 대처에 대항해 ‘분노의 시민운동’이 시작된 지 1년째 되는 날입니다.

마드리드의 푸에르타 델 솔 광장에 모인 시민들은 앞으로 3일간 가두 시위를 계속할 계획입니다. 그러나 당국은 노숙을 허용하지 않겠다며 2천명의 진압 경찰을 배치할 계획입니다.

바르셀로나에는 최소한 2만명의 시민들이 모였으며 빌바오, 말라가, 세르빌에서도 시민들이 행진을 했습니다. 다른 유럽 도시들에서도 동조 시위가 일어났습니다.

정부의 긴축재정에 항의하는 ‘분노의 시민운동’은 지난해 5월 15일 스페인에서 시작돼 유럽으로 확산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