숫자를 알면 세계가 보인다. 재미있는 통계를 통해 곳곳에 숨어있는 정보를 알아보는 숫자로 보는 세계입니다. 오늘은 담배와 관련된 통계 살펴보겠습니다. 이은경 기자입니다.

매년 5월 31일을 세계 금연의 날로 지켜온 지도 올해로 24번째 해가 됐습니다.  이 날 하루만 이라도 세계에서 담배 연기가 없는 날을 만들어 보자는 취지에서 세계 보건 기구가 지정한 것 입니다.  담배가 인체에 나쁘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인데요, 세계에서 담배로 인한 사망자는 얼마나 될까요?

최근 세계 보건 기구 WHO는 세계적으로 매년 6백 만 명이 흡연으로 사망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세계의 10억 명의 흡연자들 가운데 80%가 소득 수준이 중 하위권인 나라에 살고 있습니다.  선진국 국민들의 흡연은 감소하고 있는 반면 저 개발국들에서는 흡연자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60만 명 가량은 간접흡연으로 사망하고 있습니다.

또, 전 세계 인구의 94% 가량이 금연법이 시행되지 않은 환경에서 살고 있어, 각국 정부가 흡연 퇴치를 위한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흡연으로 인한 사망자는 오는 2030년에는 800만 명 수준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그럼, 흡연율이 세계에서 가장 높은 나라는 어디일까요?

영국에서 발행되는 유력 주간지인 이코노미스트의 발표에 따르면 123개국 대상으로 한 2천 8년도 조사에서 그리스가 흡연 비율이 가장 높은 국가로 나타났습니다.  담배 소비량을 인구수로 나눈 이 조사에서, 그리스 사람들은 매일 평균 한 사람당 8개비의 담배를 피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위는 러시아로 약 7개비의 담배를 피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도 높은 수준인데요. 15위로 전체 국민이 하루 평균 약 5개비의 담배를 피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번에는 남북한의 흡연율 비교해 보겠습니다.  한국의 보건 복지부가 2009년 만 19살 이상 성인 남녀 3천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입니다.  성인 남성의 흡연율이 40%, 여성의 흡연율은 2.2%로 2008년 조사보다 조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40대 남성의 흡연율이 50%에서 43%로, 50대 남성은 41%에서 31%로 낮아졌습니다.  그러나 29살 이하 여성의 흡연율이 5.8%로 나타나, 여성 흡연자의 대다수가 젊은 여성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북한은 2009년 조선 통신에 북한의 흡연율이 54.7%라고 밝혔는데요, 남북한 모두 흡연율을 30%까지 끌어내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