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적십자 위원회는 서북 아프리카 밀리의 난민 위기가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적십자 위원회는 말리군과 투아레크 반군의 전쟁을 피해 수만명의 난민들이 고향을 떠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적십자 위원회는 16일, 약 7만 2천명의 난민이 긴급 구호를 필요로 하고 있다고 밝히고, 이미 최악의 상태에 놓인 난민 지역으로 더 많은 이주자들이 몰려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국제적십자위원회와 말리 적십자 직원들은 우선적으로 가오 지역 난민들에게 식량과 기본 생필품을 지원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