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한국 정부의 대북 차관의 규모와 상환 가능성등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고 경제 용어 ‘경매’ 를 배워봅니다. 담당에 전영란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