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의 좌파 야권 지도자, 세르게이 우달초프는  블라디미르 푸틴 총리의 대통령 선거 당선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다가 경찰에 대항한 혐의로 10일간의 구류형을 선고받고 항의 단식을 시작했습니다.

러시아 좌파전선 운동을 이끌고 있는 우달초프는  반 푸틴 야권의 항의시위를 조직하는데 주요 역할을 해왔으며  여러 차례 구류형을 치렀습니다.

한편 러시아의 반체제 활동가의 남편인 사업가, 알렉세이 코즐로프는 논란이 되고 있는 사기혐의 재판에서 5년의 징역형을 선고받고 교도소에 수감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