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마의 민주화 운동 지도자 아웅산 수치 여사는 노벨평화상을 받은 뒤 자신의 마음 문이 열리고, 버마를 넘어서 세계의 민주화와 인권 운동을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수치 여사는 16일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21년 만에 노벨 평화상 수상 연설을 하며, 양심수 석방을 촉구했습니다. 수치여사는 지난 1991년 노벨 평화상 수상자로 선정됐지만, 당시 구금상태여서 남편과 아들이 대신 상을 받았습니다.

수치 여사는 자신이 가택 구금 상태였을 때 외부 세계와 단절돼 있었지만, 노벨 평화상을 수여하면서 국제사회와 다시 연결됐다고 말했습니다.

수치 여사는 비록 버마에서 정치적 개혁이 진행되고 있지만, 여전히 정치적 수감자들이 있다며, 저명한 수감자들은 석방된 반면 이들은 간과될 수 있는 점을 우려한다고 말했습니다.

수치 여사가 “한 명의 양심수도 너무 많다”라고 하자 관중들은 수치 여사에게 열렬한 갈채를 보냈습니다.

수치 여사는 민주주의와 자유를 향한 오랜 투쟁은 자신에게 배려의 힘을 가르쳐 주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고통이 무시되는 곳에서는 갈등의 씨가 뿌려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