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한의 레슬링, 태권도 코치들이 캄보디아에서 올림픽 대표선수들을 지도하고 있습니다. 캄보디아가 남북한 코치들의 도움으로 런던올림픽에서 메달을 딸 수 있을지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캄보디아 올림픽 대표팀이 오는 7월 열리는 런던올림픽을 앞두고 체육관에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습니다.

캄보디아는 그동안 올림픽에 출전해 한 번도 메달을 딴 적이 없지만, 레슬링 대표팀의 초우 소테어러 선수는 올림픽 본선에 진출할 유망주로 꼽히고 있습니다.
특히 남성들의 전유물로 여겨지고 있는 레슬링 종목에서 소테어러 같은 여자 선수가 필승을 다짐할 수 있는 데는 북한에서 온 박소남 코치의 힘이 컸습니다. 말이 잘 통하지는 않지만 박 코치는 소테어러 선수에게 배려를 아끼지 않았습니다. 소테어러 선수입니다.

[녹취: 초우 소테어러, 캄보디아 올림픽 대표팀 레슬링 선수]

레슬링에서는 손 신호가 많고 손으로 상대방을 움켜잡는 동작이 많기 때문에 박 코치와 손동작으로 의사 소통을 한다는 겁니다.

박 코치가 동작 하나하나 시범을 보여주면 선수들 모두 그대로 따라하고, 선수들이 제대로 못하면 박 코치가 가서 동작을 바로잡아 줍니다.  

박 코치는 선수들에게 훈련 이외의 활동을 허락하지 않는 호랑이 코치로 유명합니다. 캄보디아에 온 지 벌써 몇 년이 지났지만 아직 캄보디아 말이나 영어는 거의 할 줄 모릅니다. 하지만 박 코치를 비롯한 북한 출신의 레슬링 코치단은 캄보디아 대표팀에 깊은 애정을 갖고 있습니다. 박소남 코치입니다.

[녹취: 박소남, 캄보디아 올림픽 대표팀 레슬링 코치] “만약에 북한 선수들과 같이 경기를 하게 되면 어디가 이기길 바라는가, 이렇게 질문을 했는데. 저 자신은 체육경기는 부자지간에도 경기는 한다고 생각합니다.”

박 코치와 선수들 사이의 끈끈한 정 때문에 소테어러 선수는 박 코치를 아버지처럼 따릅니다.

지난 해 말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사망했을 때는 캄보디아 레슬링 대표선수들 모두가 상심에 빠져 있는 박 코치를 위로하고 북한대사관을 찾아가 헌화했습니다.

캄보디아인 코치인 헉 치앙킴 씨는 박 코치가 처음에 선수들을 군대식으로 가르쳐서 수위조절이 필요했다고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소우테어러 선수가 지난 2009년 라오스에서 열린 동남아시아 경기대회에서 금메달을 딴 건 박 코치의 덕분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헉 치앙킴, 캄보디아 올림픽 대표팀 레슬링 코치]

북한은 올림픽 대회에서 금, 은, 동메달을 골고루 수상할 만큼 실력이 대단하다는 겁니다. 헉 코치는 남북한 모두 강한 팀이지만 북한이 한 수 위라고 평가했습니다.

북한 출신의 레슬링 코치단 바로 옆에서 캄보디아 선수들에게 태권도를 가르치고 있는 사람은 한국 출신 최영석 코치입니다. 최 코치는 북한 코치단과 선의의 경쟁을 하고는 있지만 캄보디아 대표팀의 실력을 끌어올린다는 목표는 같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최영석, 캄보디아 올림픽 대표팀 태권도 코치] “스포츠는 하나이기 때문에 어떠한 정치적인 이념이라든가 그런 거는 전혀 고려하지 않고, 같은 환경에서, 같은 스포츠맨으로서 실질적으로 교제하는 데 큰 무리는 없을 거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최 코치는 올림픽 유망주 소른 다윈 선수를 지도하고 있습니다. 다윈 선수는 레슬링의 소테어러 선수와는 달리 공산주의 국가 북한에서 온 코치들에게는 지도받고 싶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체육관을 함께 쓰는 것 자체는 크게 문제될 게 없다고 했습니다.

[녹취: 소른 다윈, 캄보디아 올림픽 대표팀 태권도 선수]

태권도와 레슬링 둘 다 격투기 종목인데다 서로 바로 옆에서 훈련하고 있기 때문에 선수들끼리 경쟁심이 대단하다는 겁니다.

런던올림픽이 다섯 달 앞으로 다가왔지만, 캄보디아 대표선수들은 아직 올림픽 본선 출전 여부가 결정되지 않았습니다.

레슬링의 소테어러 선수는 이달 말 카자흐스탄에서  열리는 아시아 예선전을 준비하고 있고, 태권도의 다윈 선수는 예선에서 탈락한 선수들 가운데 특별히 출전 자격을 부여하는 경우에 대비해 훈련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소리 김연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