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test against the military coup in Yangon
미얀마 양곤에서 7일 군부 쿠데타에 저항하는 시위가 열렸다.

미얀마에서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수만 명 규모의 시위가 이틀 연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최대 도시 양곤과 수도 네피도, 만달레이 등 미얀마 주요 도시에서는 7일 수만 명이 모여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고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 등의 석방을 요구하는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시위대는 수치 국가고문이 이끄는 민주주의민족동맹(NLD)의 상징 색깔인 빨간색 셔츠를 입고 빨간색 풍선과 깃발을 들고나와 “우리는 군부 독재를 원하지 않는다, 우리는 민주주의를 요구한다”를 외치며 시내를 행진했습니다. 

또 군부가 인터넷을 차단했지만 일부 시위대는 페이스북 등 사회연결망서비스를 통해 시위 현장을 생중계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시위가 대체로 평화롭게 진행됐지만 동남부 미야와디에서는 무장 경찰이 시위대를 진입하면서 총격 소리가 들리기도 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날 시위 규모는 지난 2007년 발생한 반정부 시위 ‘샤프란 혁명’ 이후 최대 규모라고 언론은 전했습니다. 

토마스 앤드루스 유엔 미얀마특별보고관은 7일 발표한 성명에서 미얀마 군부가 권력을 장악한 이후 160명 이상이 체포됐다며 “군부가 모든 인터넷 접속을 차단함으로써 시민들의 저항 운동을 마비시키고 외부세계를 어둠속에 두려고 시도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앞서 1일 쿠데타로 권력을 장악한 군부는 현재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등 주요 인터넷사회연결망 서비스를 차단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