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lestinian President Mahmoud Abbas speaks during a Security Council meeting at the United Nations in New York, U.S., February…
마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이 11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보리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11일 유엔안보리에서 미국이 제안한 중동평화구상을 놓고 충돌했습니다,

이날 안보리 회의에 참석한 마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은 미국의 ‘중동평화구상’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압바스 수반은 35분간의 연설을 통해 “이것 (중동평화구상)은 팔레스타인 문제를 끝내기 위한 미국과 이스라엘의 선제 계획”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스라엘에서 진정한 파트너를 찾기 희망한다며 “협상의 문은 여전히 열려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압바스 수반은 또 미국과 러시아, 유럽연합(EU), 유엔이 참여하는  국제회의 개최를 촉구했습니다. 

한편 대니 다논 유엔주재 이스라엘 대사는 “팔레스타인 수반이 정말 협상을 진지하게 생각한다면 그는 이곳이 아닌 예루살렘이나 워싱턴에서 협상을 했어야 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압바스 수반이 있는 한 더 이상 협상 진전은 없을 것이라며 그가 직위에서 내려와야만, 진정한 협상이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켈리 크래프트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압바스 수반의 발언을 “격분한 발언”이라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중동평화구상은 “현실적”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아랍연맹과 유럽연합은 미국의 중동평화구상이 국제적 규범을 벗어낫다며 우려를 표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