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말리 공화국에서 지난달 군사쿠데타로 축출된 아마두 투마니 투레 대통령이 공식적으로 대통령직에서 물러났다고 그동안 국제 중재자로 나섰던 부르키나파소의 지브릴 바솔레 외무장관이 8일 밝혔습니다.

바솔레 부르키나파소 외무장관은 이날 말리의 수도 바마코에서 투레 대통령을 만난 뒤 기자들에게 투레 대통령이 사직서를 공식 제출했다며 이에 따라 투레 대통령의 사임을 정식으로 알리고 관계 당국에 이를 통보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디오운쿤다 트라오레 말리 국회의장의 비서실장 ‘이사 토고’도 투레 대통령이 사직서를 휴대한 밀사를 파견했다는 전화를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투레 대통령이 퇴진함에 따라 쿠데타로 권력을 장악한 군부 세력은 대통령 선거를 통해 새로운 민간 정부에 권력을 이양하겠다는 서아프리카경제공동체(ECOWAS)와의 약속을 어떻게 이행할지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