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해상에서 미-일-프 합동 반잠수함 연합훈련을 실시중인 프랑스 해군 핵추진 잠수함 에마라드호와 일본 해상자위대 헬리콥터 탑재 구축함 휴가호. 사진=국방부.
필리핀 해상에서 미-일-프 합동 반잠수함 연합훈련을 실시중인 프랑스 해군 핵추진 잠수함 에마라드호와 일본 해상자위대 헬리콥터 탑재 구축함 휴가호. 사진=국방부.

일본이 19일 일본 서남부 규슈 해역에서 미국, 프랑스 해군과 공동훈련을 벌였습니다. 

일본 공영 ‘NHK’ 방송은 일본 해상자위대 보급함 '하마나'가 이날 미 해군 구축함 '커티스 윌버'와 프랑스 해군 프리깃함 '플로레알'에 연료를 보급하는 것을 상정해 훈련했다고 보도했습니다. 

2019년 일본과 프랑스는 상호 군대에 식량, 연료, 탄약 등을 제공할 수 있는 상호군수지원협정(ACSA)을 체결했습니다. 

양측이 이 협정에 따라 훈련을 실시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일본 자위대는 이번 훈련이 "상호 이해를 촉진하고 전술 기량을 향상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밝혔습니다. 

일본 언론은 이 훈련이 지난 1일부터 자국 수역 내에서 해경의 무기 사용을 허용하는 '해경법' 시행에 들어간 중국을 견제하는 성격이 포함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번 훈련에 참여한 프랑스 플로레알호는 선박 간 환적 등 북한의 안보리 제재 회피 활동을 감시하기 위해 이번달부터 동중국해에 배치됐다고, ‘NHK’ 방송은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