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드 타크트라반치 유엔 주재 이란대사.
마지드 타크트라반치 유엔 주재 이란대사.

유엔 주재 이란대사는 25일 자국에 대한 무기금수조치 연장은 핵합의 종결을 의미한다고 미국에 경고했습니다.

마지드 라반치 유엔 주재 이란대사는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이같이 경고하고 “만약 그런 일이 일어난다면, 이란은 조치를 취하는 데 있어 어떤 제한도 받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모든 선택사항이 열려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이란에 대한 무기금수조치 해제와 관련 “완전한 이행이 아닌 이상 어떤 것도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미국의 결의안 초안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것이므로 미국은 이를 다시 고려하는 것이 현명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은 유엔 안보리가 이란에 대한 무기금수조치 연장 요청을 승인하지 않을 경우, 이란에 유엔 제재를 다시 가할 것이라고 압박했습니다.

또 24일 캘리 크래프트 유엔 주재 미국 대사와 브라이언 훅 이란정책 특별대표도 유엔 안보리에 이란 무기금수조치 연장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공식적으로 설명했다고 미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앞서 유엔 안보리는 이란 핵합의를 보증하면서 이란에 대한 재래식 무기 금수 조치를 2020년 10월에 해제하기로 결정한 바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