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무장단체가 아프가니스탄과의 국경지역에 위치한 검문소에 공격을 가해 파키스탄 병사 3명이 숨졌습니다.

파키스탄 국경부대에 따르면 오늘 아프가니스탄과 접경 지역인 모만드 부족지역에서 일어난 이번 공격에서 정부군은 반격을 가해 적어도 14명의 반군을 사살했습니다.

반군들의 소속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파키스탄과 아프간 국경지역은 양국 탈레반 무장단체의 근거지로 알려져 있습니다.

미군이 지난해 파키스탄 아보타바드에서 알카에다 지도자인 오사마 빈 라덴을 사살한 이후, 파키스탄 정부는 저항세력의 근거지를 소탕하라는 압력을 받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