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 홍콩 특구 주민에게 발급하고 있는 여권(왼쪽)과 영국이 홍콩 주민을 대상으로 발급하는 '영국해외시민(BNO)' 여권 (오른쪽)
중국이 홍콩 특구 주민에게 발급하고 있는 여권(왼쪽)과 영국이 홍콩 주민을 대상으로 발급하는 '영국해외시민(BNO)' 여권 (오른쪽)

영국이 31일 중국 정부의 강력한 반발에도 불구하고 홍콩인의 영국 이민을 돕는 새로운 비자 프로그램 시행에 나섰습니다. 

이에 따라 영국해외시민(British National Overseas·BNO) 여권을 소지한 홍콩인은 해당 비자를 신청하면 5년간 영국에서 거주한 뒤 시민권 신청을 할 수 있습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성명에서 "홍콩의 영국해외시민들이 우리나라에서 살고, 일하며, 정착할 수 있는 새로운 길을 열게 돼 대단히 자랑스럽다"며 “우리는 영국과 홍콩이 소중하게 지켜온 자유와 자치권을 지지해왔다"고 밝혔습니다.

1997년까지 홍콩을 식민지배했던 영국 정부는 중국이 지난해 7월부터 시행된 홍콩 ‘국가보안법’을 통해 홍콩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자 이 같은 대응 조치를 발표했습니다. 

지금까지는 BNO 여권을 소지한 홍콩인은 영국에서 6개월 체류만 가능했습니다. 

영국 정부는 홍콩 인구의 약 70%에 해당하는 520만 명이 BNO 여권을 소지하고 설명했습니다. 또 이번 제도를 통해 앞으로 5년간 홍콩인 약 32만 명이 영국으로 이주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한편 중국 외교부는 "영국은 중국의 주권을 심각하게 침해하고 홍콩 사무와 중국 내정을 함부로 간섭했다"면서 "이는 국제법과 국제관계 기본 준칙을 엄중하게 위반한 것"이라고 반발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앞으로 BNO 여권 소지자에 대한 여행 증명과 신분 증명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