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미국 워싱턴의 의회 건물. (자료사진)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부 장관과 민주당 하원이 대통령 탄핵조사 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국무부 전직 고위 관리 2명이 이번 주 의회에 나와 증언할 예정입니다. 또 스티브 리닉 국무부 감찰관도 2일 의회에 나올 예정으로 알려졌습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2일 영국 맨체스터에서 열린 보수당 전당대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유럽연합(EU)에 마지막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타협안을 보냈다고 2일 밝혔습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왼쪽)와 베니 간츠 청백당 대표.
최근 이스라엘 총선에서 승리한 청백당 베니 간츠 대표가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와 오늘(2일) 만나기로 한 일정을 취소했습니다.
29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시민들이 지난 7월 공정 선거 촉구 시위 과정에서 체포돼 구금된 인사들의 석방을 요구하고 있다.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에서 29일 정치범 석방을 촉구하는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지난 23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 '기후행동 정상회의'에서 연설하고 있다. (자료사진)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다음달 31일 시한 내에 ‘브렉시트’를 반드시 이루겠다고 재확인했습니다. 아울러 총리직 사퇴 요구를 거부했습니다.
일본 오사카에서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린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 6월 양자회담을 열었다.
러시아 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통화 내역이 공개되지 않길 바란다고 크렘린궁 측이 밝혔습니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를 IMF 신임 총재.
국제통화기금(IMF)은 25일 불가리아 출신 여성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를 새 총재로 선출했습니다.
자크 시라크 전 프랑스 대통령.
자크 시라크 전 프랑스 대통령이 86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23일 유엔총회가 열리는 뉴욕 유엔본부에서 만나 회담했다.
유럽 주요 국가 정상들이 이란에 사우디아라비아 석유 시설 공격 책임을 묻는 미국의 입장에 동참했습니다.
24일 브렌다 헤일 영국 대법원장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의회 정회 조치가 불법이라고 판결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의회를 정회시킨 조치는 불법이라고 영국 대법원이 판결했습니다.
스웨덴 출신의 환경 운동가 그레타 툰베리 양이 지난 23일 뉴욕에서 열린 '기후행동 정상회의'에서 연설하고 있다.
유엔총회 일정 중 하나로 23일 어제 뉴욕에서 진행된 ‘기후행동 정상회의’에서, 스웨덴 출신 16세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 양이 연설했습니다. 
폴란드 크라쿠프에서 환경운동가들이 기후 변화 대책을 요구하며 시위하고 있다.
기후변화 문제에 대책을 요구하는 파업과 등교 거부 등이 세계 곳곳에서 이어지고 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리커창 중국 총리가 18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중국과 러시아가 정부 간 경제 분야 협력 강화에 노력하고, 양국 교역량을 2배로 늘리기로 합의했습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사라 여사가 17일 이스라엘 예루살렘의 투표소에서 총선투표를 하고 있다.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의 재임 연장을 가늠할 총선거가 오늘(17일) 이스라엘 전역에서 실시됩니다.
차기 유럽중앙은행(ECB) 총재인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지난 4일 유럽의회 경제통화위원회 회의에서 연설하고 있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조만간 유럽중앙은행(ECB) 총재로 자리를 옮길 전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