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한국인 관광객을 태운 유람선이 침몰한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 강가에 희생자들을 추모하기 위한 촛불이 놓여있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지난 29일 대형 크루즈선과 충돌한 뒤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의 수중 모습이 공개됐다고 헝가리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31일 베를린을 방문한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하이코 마스 독일 외교장관과 회담했다.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31일 취임 후 처음으로 독일을 방문했습니다.
한국인 관광객을 태운 유람선이 침몰한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 강가에 희생자들을 추모하기 위한 촛불이 놓여있다.
한국인 단체관광객들이 희생된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 사건에 대해,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가 애도의 뜻을 밝혔습니다.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30일 중국의 통신기업 화웨이에 대한 영국 정부의 입장이 아직 불분명하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인 관광객을 태운 유람선이 침몰한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 강에서 구조선이 30일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한국인 단체관광단 33명과 현지인 승조원 등 35명이 탑승한 유람선이 어제(29일)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 강에서 침몰해, 지금까지 7명이 숨지고 21명이 실종됐습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22일 베를린의 총리관저에서 열린 내각 회의에 참석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최근 유럽의회 선거에서 의석 수를 크게 늘린 극우 정당들을 "암흑세력"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제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가 27일 의회 회의에 참석했다.
최연소 국가 정상으로 국제사회의 관심을 모은 제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가 의회 불신임으로 물러났습니다.
미국 뉴욕시의 뉴욕 증권거래소에서 직원들이 근무하고 있다. (자료사진)
일터에서 생긴 과로나 스트레스 때문에 무기력과 피로를 느끼는 ‘번아웃(burnout)’ 증상이 최초로 공식 질병으로 분류됐습니다.
26일 벨기에 브뤼셀의 유럽 의회 밖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 앞에서 어린 아이가 유럽연합(EU) 깃발을 흔들고 있다.
지난 23일부터 26일까지 실시된 유럽의회 선거에서 중도세력이 위축되고, 극우 정당과 녹색당이 약진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수당 당 대표 경선을 선언한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우)과 마이클 코브 영국 환경장관(좌) (자료사진)
마이클 고브 영국 환경 장관도 총리 경선에 곧 공식 합류할 예정이라고 영국의 언론들이 26일 보도했습니다.
프랑스 경찰이 24일 리옹에서 발생한 폭발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프랑스 남부 리옹의 구도심에서 소형 폭발물이 터지며 최소 13명이 다쳤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왼쪽)가 12일 내각 개편 후 첫 각료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오른쪽은 보리스 존슨 영국 외무장관.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가 24일 사임을 발표하면서,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이 유력한 차기 총리 후보로 꼽히고 있습니다.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가 24일 성명을 통해 다음달 7일 당 대표를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가 다음달 7일 사퇴합니다.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가 22일 영국 런던 다우닝가 10번지의 총리 관저를 나서고 있다.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가 ‘브렉시트(Brexit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반발 확산으로 인해 24일사임을 발표할 것이라고 측근들이 밝혔습니다.
브렉식트 반대론자들이 22일 런던 의회 앞에서 시위하고 있다.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가 유럽연합 탈퇴, ‘브렉시트(Brexit)’에 대해 다시 국민투표를 하자는 야당의 요구를 수용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