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러시아 기업가 아르카디 로텐버그가 러시아 정부와 30억 달러 규모의 러시아-크림반도 교량 건설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러시아의 한 대형 건설업체가 러시아 대륙과 크림반도를 연결하는 대규모 교량 사업을 수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30일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에서 한 반군 병사가 폭력사태로 남편을 잃은 미망인을 위로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동부지역에서 30일 하루 정부군과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의 충돌로 민간인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지난 21일 우크라이나반군 탱크가 동부 지역으로 이동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동부지역에서 정부군과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 사이에 또 다시 전투가 벌어져 12명이 사망했습니다.
29일 우크라이나 루한스크 지역에서 정부군 병사들이 전투태세를 갖추고 있다.
우크라이나의 페트로 포로셴코 대통령이 29일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에 긴급 휴전 협상에 임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27일 우크라이나 의회가 러시아를 '침략 국가'로 지정하는 법안을 통과시킨 뒤 박수를 치고 있다.
우크라이나 의회가 러시아를 침략 국가로 지정하는 내용의 성명을 채택했습니다.
27일 그리스 아테네에서 야니스 바루파키스 신임 재무장관이 선서식을 위해 대통령궁으로 들어서고 있다.
그리스와 국제채권단과의 구제금융 합의를 비판해 온 경제학자가 좌파 정부의 새 재무장관으로 임명됐습니다.
26일 그리스 대통령궁에서 새 총리로 취임한 급진좌파연합의 알렉시스 치프라스 총리가 취임 선서에 서명하고 있다.
그리스 급진좌파연합인 시리자당의 알렉시스 치프라스 대표가 26일 새 총리로 공식 취임했습니다.
지난 24일 우크라이나 동부 루한스크에서 정부군 병사들이 참호를 지키고 있다. (자료사진)
우크라이나 동부지역에서 계속되고 있는 교전으로 26일 부터 이틀 간 정부 군 병사 9명이 숨지고 29명이 다쳤다고 군 대변인이 밝혔습니다.
26일 우크라이나 마리우폴에서 반군의 포격으로 사망한 민간인 희생자의 장례식이 치뤄지고 있다.
북대서양조약기구의 옌스 슈톨텐베르크 사무총장이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을 장악하고 있는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들에 의해 폭력 행위가 가중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25일 우크라이나 급진당 대표인 올레 리야스코 의원이 동부 볼노바크하의 정부군 병사들을 격려했다. (자료사진)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에서 정부군과 반군의 교전으로 정부 군 병사 7명이 사망하고 24명이 부상했다고 우크라이나 군 당국이 26일 밝혔습니다.
25일 그리스 좌파연합 '시리자'의 알렉시스 치프라스 대표가 투표권을 행사하며 미소짓고 있다.
25일 그리스 조기 총선거에서 좌파 연합의 압승을 거둔 것으로 출구조사 결과 나타났습니다.
내전으로 폐허가 된 시리아 코바니 지역 (자료사진)
시리아 정부와 반정부 대표단이 4년째 계속되고 있는 시리아 사태 해결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협상을 갖습니다.
반군 로켓 공격으로 연기가 치솟는 마리우폴 시장
우크라이나 친 러시아 반군이 항구 도시 마리우폴에 로켓 공격을 가한데 이어 미국과 유럽의 지도자들이 러시아에 대한 새로운 제재를 경고했습니다.
반군 로켓 공격으로 연기가 치솟는 마리우폴 시장
우크라이나 동부에서 반군이 공격을 시작했습니다
안토니스 사마라스 총리의 보수 연정을 지지하는 그리스 유권자들이 23일 선거 유세에서 두 손을 들어 환호하고 있다.
지난 2010년 이후 심각한 재정 위기를 겪고 있는 그리스에서 향후 경제정책의 분수령이 될 총선거가 내일(25일) 실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