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10일 영국 카비스베이에서 주요 7개국 정상회의를 앞두고 양자회담을 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10일 영국 카비스베이에서 주요 7개국 정상회의를 앞두고 양자회담을 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10일 양국의 협력 관계를 위한 새로운 '대서양 헌장'에 서명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과 존슨 총리는 이날 영국 남서부 콘월에서 주요7개국(G7) 정상회의를 앞두고 양자 회담에서 이같이 합의했습니다.

두 정상은 지난 1941년 국제 질서의 기본 방침을 정한 대서양 헌장을 본떠 양국이 협력할 계획인 8개 주요 분야를 정리했습니다.

새 헌장에는 민주주의 수호, 집단 안보의 중요성을 재확인하고, 공정하고 개방적인 세계 무역 시스템을 보장하는 내용 등이 포함됐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80년 전에 수립된 약속과 포부를 바탕으로 우리의 지속적인 가치를 유지하고 새롭고 낡은 도전으로부터 지키겠다는 우리의 계속된약속을 재확인한다"고 말했습니다.  

대서양 헌장은 당시 프랭클린 루스벨트 미 대통령과 원스턴 처칠 영국 총리가 1941년 2차 세계대전 이후 국제 질서의 기본 방침을 담았습니다. 

보리스 존슨 총리실은 "영-미 관계의 가장 위대한 승리 중 하나이며 세계 질서를 형성하는 데 다른 어떤 합의보다도 많은 일을 해 유엔과 나토의 창설을 주도했다고 밝혔습니다.

양측은 이번 정상 회담을 통해 코로나 사태로 중단된 관광 재개를 위한 '공동 여행 태스크포스(TF)'를 발족할 계획입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11일 주요 7개국(G7) 장상회의를 시작으로 벨기에 브뤼셀에서 개최되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 정상 회담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