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itish Prime Minister Boris Johnson, U.S. President Joe Biden, France's President Emmanuel Macron, Canadian Prime Minister…
2021년 6월 12일 영국 콘월에 마련된 회의장에서 현안을 논의 중인 G7 정상들 (자료사진)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신장 지역 내 중국의 인권유린을 비난하고 높은 수준의 홍콩 자치를 요구했습니다.

G7 정상들은 13일 정상회담을 마무리하며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이같이 촉구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 기원의 철저하고 완전한 조사도 중국 정부에 요구했습니다.

정상들은 성명에서 “우리들은 신장 지역 내 근본적인 자유와 인권, 그리고 중국과 영국이 합의한 홍콩 내 높은 수준의 자치권과 자유를 존중하라고 중국에 촉구하는 등 우리들의 가치를 진흥할 것이다”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세계보건기구(WHO)가 적절한 때에 투명하고 전문가들이 이끄는 과학적인 코로나 기원 2차 조사를 진행하기를 촉구한다”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G7 공동성명이 나오기 전 중국은 이번 G7 정상회담과 관련해 “소수”의 나라들이 세계의 운명을 결정하던 때는 오래 전에 지났다고 비판했습니다.

한편 G7 정상들은 타이완 해협 사이의 평화와 안정을 강조한다면서 양안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권고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농업과 태양열, 그리고 의류업을 포함한 국제적 공급 사슬에서 행해지는 강제노동을 우려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