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3일 런던 그리니치의 올드네이벌칼리지에서 유럽연합과의 무역협상 전략을 설명하고 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3일 런던 그리니치의 올드네이벌칼리지에서 유럽연합과의 무역협상 전략을 설명하고 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무역 협상과 관련해 유럽연합(EU)의 규제를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존슨 총리는 어제(3일) EU 탈퇴 이후 처음으로 양측의 미래 무역 협상에 관한 입장을 발표하는 연설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존슨 총리는 EU와의 협상과 관련해 경쟁정책과 보조금, 사회 보호, 환경 또는 이와 유사한 것에 대한 EU  규정을 수용하는 것을 포함하는 자유무역협정은 필요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영국이 가장 높은 기준을 적용해 무역 협상에 나설 것이라며, EU와의 협상에서 대부분의 관세를 없앤 '캐나다'식 무역협정을 요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미셸 바르니에 EU 측 브렉시트 협상 수석대표는 "매우 야심 찬 무역협정"을 영국에 제안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도, 영국과 쉽게 타협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EU와의 무역 협상은 전적으로 영국의 결정에 달려있다고 말했습니다. 

영국과 EU는 다음 달 자유무역협정을 체결하기 위한 회담을 시작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