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retary of State Antony Blinken, second from left, meets with members of the UN Food Security Agencies at the U.S. Embassy in…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27일 이탈리아 로마 주재 미국대사관에서 유엔 식량안보 관계자들과 회담하고 있다.

유럽을 순방 중인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27일 이탈리아에 도착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이번 주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회의 참석에 앞서 독일과 프랑스도 방문한 바 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28일, 로마에서 루이지 디 마이오 이탈리아 외교장관과 이슬람 극단주의 단체, ISIS 퇴치를 위한 국제연합 (Global Coalition to Defeat ISIS) 회의를 공동 주최할 예정입니다. 

이어 마리오 드라기 총리와 세르지오 마타렐라 대통령과 만나 시리가 내전과 내전지역 내 인도적 지원에 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블링컨 장관은 이어 바티칸을 찾아 프란치스코 교황을 알현해 기후 변화 문제와 이주민 문제 등에 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출범한 이후 교황과 미 고위 당국자 간의 만남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독실한 가톨릭 신자인 조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10월 로마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 기간에 교황을 알현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한편, 블링컨 장관은 이탈리아에서 야이르 라피드 이스라엘 신임 외무 장관과도 첫 회담을 가질 예정입니다. 

이스라엘 중도 ‘예시 아티드’당 대표인 라피드 장관은 13일 신임 총리에 오른 나프탈리 베네트 총리의 뒤를 이어 총리직을 맡게 될 인물입니다. 

*이 기사는 Reuters와 AFP를 참조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