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30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 장관과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연설하고 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30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 장관과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연설하고 있다.

미국과 유럽연합(EU)은 지난 2015년 맺은 이란과의 핵 협정을 준수하거나, 아니면 아예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인정해야 한다고,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밝혔습니다. 

라브로프 장관은 어제(30일) 모스크바에서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과 회담한 뒤 이같이 말했습니다. 

자리프 장관은 회담에서 협정에 서명한 유럽국가들이 이를 실행하기 위한 "실질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프랑스와 영국, 독일 등 이란 핵 협정에 서명한 유럽국가들은 미국의 탈퇴에도 불구하고 이 협정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란은 자국의 석유 판매와 경제, 통화를 겨냥한 미국의 제재 영향을 줄이기 위해 유럽국가들이 더 많은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상적인 해결책은 모든 당사자가 합의된 의무를 준수하는 것"이라며, 그렇지 않으면 이란 핵 합의는 "죽은" 것으로 인정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5년 체결된 ‘이란 핵 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에서 탈퇴하고 지난해 이란에 대한 경제 제재를 복원했습니다. 이후 미국과 이란은 외교적 갈등을 겪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