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업체 피아트크라이슬러(FCA)와 푸조시트로앵(PSA)이 18일 성명을 내고 합병을 발표했다.
자동차업체 피아트크라이슬러(FCA)와 푸조시트로앵(PSA)이 18일 성명을 내고 합병을 발표했다.

자동차 제작업체인 피아트-크라이슬러(FCA)와 푸조-시트로앵(PSA)가 합병을 발표했습니다.

두 회사는 오늘(18일) 성명을 내고 지분율 50대 50으로 합병한다고 밝혔습니다. 500억 달러 규모인 이번 합병으로 세계 4위의 자동차업체가 탄생했습니다.

두 회사가 지난해 판매한 자동차 수는 약 870만 대입니다.

합병 기업은 PSA의 카를로스 타바레스가 이끌고, FCA 회장인 존 엘칸이 이사회 의장을 맡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합병된 회사 이름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PSA는 푸조와 시트로앵을 만드는 프랑스 회사이며, FCA는 이탈리아 피아트와 미국 크라이슬러사의 연합입니다.

두 회사는 합병을 통해 공장폐쇄 없이도 한해 41억 달러의 비용을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또 자동차 수요 둔화에 대처하고 보다 깨끗한 자동차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