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차기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이 10일 벨기에 브뤼셀 EU 본부에서 차기 집행위원단 27명 명단을 공개하고 EU 집행위원회 산하에 방위·우주 분과를 신설한다고 발표했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신임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이 공식 취임 전인 지난 9월 벨기에 브뤼셀 EU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이 이끄는 새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가 1일 공식 출범했습니다.

새 집행위원단은 EU 탈퇴를 앞둔 영국을 제외한 27개국 대표로 구성됐습니다.

양성을 고르게 인선하겠다는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의 약속에 따라, 본인을 포함해 여성 13명, 남성 14명 등 모두 27명으로 출범했습니다.

집행위는 EU의 행정부 격입니다. EU의 종합적인 전략을 수립하고 각종 법안 정책의 실행을 감독하며, EU 예산을 관리하는 등의 역할을 합니다.

여성으로서는 처음으로 그 수반을 맡은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은 만 61세로, 독일의 첫 국방장관 출신입니다.

또한 EU 회원국 정상의 회의체인 EU 정상회의 샤를 미셸 신임 상임의장도 이날 취임했습니다.

두 사람은 이날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리스본 조약 10주년 기념식에 참석하는 것으로 첫 공개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이 자리에는 EU의 입법부 격인 유럽의회 다비드 사솔리 의장과 크리스틴 라가르드 유럽중앙은행(ECB) 총재도 참석했습니다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