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군 '미그(MiG)-31K' 전투기가 극초음속 미사일 '킨잘'을 탑재한 채 비행하고 있다. (자료사진)
러시아군 '미그(MiG)-31K' 전투기가 극초음속 미사일 '킨잘'을 탑재한 채 비행하고 있다. (자료사진)

러시아군이 북극 지역에서 공중 발사형 극초음속 미사일 '킨잘(Kinjalㆍ단검)' 시험을 최초로 실시했다고 관영 타스 통신이 최근 보도했습니다.

복수의 러시아 군소식통은 지난달 중순 '미그(MiG)-31K' 전투기가 해당 시험을 진행했다고 통신에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킨잘 미사일의 비행 속도가 마하 10(시속 1만2천240km)에 달했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타격 정확도 등 결과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킨잘은 항공기를 통해 공중에서 발사된 뒤 자체 추진체를 이용해 음속의 5배 이상으로 비행할 수 있는 미사일입니다. 핵탄두와 재래식 탄두를 모두 장착할 수 있습니다. 핵탄두와 재래식 탄두를 모두 장착할 수 있습니다.

러시아 당국은 킨잘의 레이더 탐지 회피 기능이 탁월하고 기동성이 뛰어나서, 이에 대적할 극초음속 미사일은 아직 다른 나라에 없다고 주장해왔습니다.

러시아 군은 이 미사일을 흑해와 카스피해에 가까운 자국 남부 지역에 배치해 시험 운용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북극 일대에서 시험 발사한 것은 선점 경쟁이 치열한 이 지역 전략에 해당 무기를 활용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러시아 군은 킨잘을 미그-31 전투기에 이어 '투폴례프(Tu)-22M3' 장거리 폭격기에 탑재하는 시험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VOA 뉴스